검색

광고

‘외암마을’이 조선시대로 초대한다

아산시, 내달 ‘외암마을’ 문화재 야행 개최
‘7야(夜)’로 만나는 고즈넉한 외암마을의 새로운 매력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3-05-19

 

▲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오는 62일부터 5일까지 아산 외암마을 문화재 야행행사를 개최한다.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 밀집 지역의 특색 있는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해 야간관람, 체험, 공연 등 야간문화를 누리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야행은 밤에 비춰보는 문화재-야경(夜景)’, ‘밤에 걷는 거리-야로(夜路)’, ‘밤에 보는 공연 이야기-야설(夜說)’,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야사(夜史)’, ‘밤에 먹는 음식 이야기-야식(夜食)’, ‘문화재에서의 하룻밤-야숙(夜宿)’, ‘밤에 만나는 공예 장터-야시(夜市)’ 7()로 구성돼 외암마을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조선시대 외암마을을 잘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재 야행 누리집(www.asannight.com), 아산시청 누리집(www.asan.go.kr), 유튜브(채널명: 아산문화재야행)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정순 문화유산과장은 많은 시민이 행사를 즐기고 외암마을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