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농심 잡기 나선 복기왕, ‘농민수당 등 기본소득제 도입’ 약속

농업인과의 간담회서 ‘안희정 지사의 3농 혁신 깃발 더 높이 들겠다’ 천명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8-02-22

 

▲ 청년농부 및 친환경농업인 등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복기왕 충남지사 예비후보.     © 아산톱뉴스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는 지난 21일 홍성을 찾아 청년농부 및 친환경농업인 등과 간담회를 각각 진행하며 농심(農心)’ 잡기에 나섰다.

 

이날 복 예비후보는 홍성군 장곡면 소재한 젊은 협업 농장협동조합에서 농사를 배우고 있는 청년농부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젊은 협업 농장은 귀농을 꿈꾸는 청년들이 함께 일하며 배우는 인큐베이팅 농장이다.

 

이 자리에서 청년농부들은 3농 혁신의 발전 방향과 함께 청년들이 지속적으로 농촌으로 올 수 있도록 지역 내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으며, 특히 농촌의 생존을 위해서 농업 외에 주거와 교육 문제를 시급하게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복 예비후보는 농촌 인구의 고령화로 농업 노동력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수한 농업 인력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청년 농업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과 군수에게 더 많은 권한을 줘서 시·군 자율에 맞게 수립해 실행해야 한다농업기술센터와 농업행정부서 통합, 친환경 농업의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홍동면으로 이동한 복 예비후보는 친환경농업인과의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 등을 수렴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친환경농업인들은 농업의 애로사항과 발전 방향 등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한 농민은 “3농 혁신 사업에 공모해 진행하는 사업을 시·군 편차와 사정을 고려해 지역에 맞게 확대해 달라고 제안했다. 귀농 5년차의 한 농민은 젊은 층이 농촌에 정착하기 위한 제대로 된 농지가 부족하다장기적인 비전을 위해 양질의 땅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복 예비후보는 공모 사업이 시군의 특색 있는 사업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지방분권이 필요한 또 하나의 이유라며 시군 특성에 맞는 개별 제안 사업이 되도록 바꿔야 한다고 피력했다.

 

덧붙여 농업정책에서 성과를 내는 것이 쉽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농민이 정책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복 예비후보는 중복된 보조사업을 정리하지 않으면 친환경농업은 불가능하다불필요한 중복 사업을 줄이고 현장에 맞게 필요한 부분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복 예비후보는 농민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보도자료를 통해 안희정 지사의 3농 혁신의 깃발을 더 높이 들겠다농민수당 등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복 예비후보는 “2016년 충남지역의 호당 평균 농가 소득은 3496만 원으로 전국 도시 근로자 가구 평균 소득 5256만 원의 66.5%의 수준이라며 농민수당은 도농 간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인의 안정적 소득 확보를 위해 필요하다고 전했다.

 

복 예비후보는 또 “3농 혁신을 더욱 강화키 위해 중복되는 지원을 단순화, 일원화해야 한다농민수당은 보조금을 통합·조정하면 예산 확보가 가능하다고 제시했다.

 

한편 복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예산군 노인종합복지관, 예비맘교실 모아클래스 등을 방문해 노인과 여성, 육아 문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으며, 오후에는 수덕사를 찾아 주지스님과 환담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