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말할수록 ‘말빚’… 그러나 말할 수밖에 없는…”

강훈식, 문재인 정부 첫 원내 대변인 마무리 소회 밝혀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 강훈식 국회의원(아산 을)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직을 마무리했다.     ©아산톱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약 1년 간 여당의 원내대변인을 맡았던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 을)이 대변인 직을 마무리하면서 고별 메시지를 남겼다.

 

강 대변인은 10일 고별 메시지가 담긴 보도자료에서 “(원내 대변인의 자리는) 말을 꺼내기 이전에 먼저 귀를 기울여 들어야 하는 자리라고 말하며 몇 마디의 말씀을 전하기 이전에 여야는 물론, 언론과 국민들까지 넘나들며 수많은 설득과 논쟁을 거쳐야 하는 지난한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상황에 따라 날카로운 창이 돼야 했고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지 않았을지 마음 속으로 앓기도 했다말을 하면 할수록 말빚을 지는, 하지만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무거움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초선 의원으로서 감히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우면서 성장할 수 있었던 값진 경험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 의원은 끝으로 대변인 활동을 거울삼아 국민의 눈높이에서 멀어지지 않고 더욱 성실하게 국민과 지역주민의 삶을 챙기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면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문재인 정부와 함께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