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 중앙도서관, 주차난 심각… ‘폭발 직전’

아산시민연대 “접근 편의 위한 근본대책 세워라” 촉구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8-08-14

 

▲ 아산시 중앙도서관 전경.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 중앙도서관의 심각한 주차난이 지적됐다. 아울러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크다.

 

아산지역 시민단체인 아산시민연대(공동대표 최만정)’14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난 2월 아산시 남부로 229에 개관한 중앙도서관이 주차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지적하며 개관 직후부터 문제점이 지적됐지만, 방학과 폭염이 겹친 요즘에는 도서관을 찾는 시민들 원성이 드높다고 꼬집었다.

 

아산 중앙도서관은 현재 하루 1300여 명이 넘게 이용하면서 이용 시민들 뿐 아니라, 주변 주민들도 끊임없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주변 도로는 도서관 이용차량으로 점령됐지만, 민원이 폭발할까봐 주차단속마저 포기할 수밖에 없는 지경이다.

 

이에 아산시민연대는 중앙도서관은 제로에너지 건축물로 인증 받는 등 국토교통부 시범사업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지만, 주차장 측면으로만 본다면 주차하기 위해 여러 번 빙빙 돌아야 가기에, 시민에너지 낭비 건축물로 오명을 얻고 있다. 방학 때만이 아니라 평상 시 주말에도 주차난은 이미 지속됐다연면적 9037, 지하 1지상 5층 규모의 대규모 문화정보서비스 건축물이지만 주차장이 겨우 69면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덧붙여 방학기간에는 인근 초등학교 운동장을 개방해 임시주차장으로 사용토록 하고 있지만, 거리가 200미터 이상 떨어져 있어 시민들 불편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요즘엔 음식점조차 주차장 확보가 필수이고, 조금 잘 된다 싶으면 주차 안내원을 배치해 원활하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주차장을 넓히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찾지 않는가라고 피력했다.

 

시민 불만이 폭발하기 전에, 중앙도서관 주차난 해소를 위해 근본대책을 세워야 할 때라는 아산시민연대는 주차장 추가 확보, 또는 주차타워 설치를 위한 방안을 세워야 한다도서관 인근 도로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하면서 이용 가능한 방법이 있는가, 도서관 이용자 시간대 분석 등을 통해 대중교통 노선 재점검, 주차장 이용시간 설정 등 다양한 단기 대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중앙도서관에 시민들이 몰리는 까닭은, 그만큼 아산지역이 여전히 수준 높은 주민문화생활공간이 적기 때문이기도 하다문재인 정부도 이에 대한 사회간접자본 투자를 적극 권장하고 있기에, 아산시는 거점 도서관 확충만이 아니라 주민들이 인근에서 찾을 수 있는 다양한 생활문화공간 확대 사업에 더욱 분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