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기총, 성범죄·강제개종 등 여성인권범죄 온상”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8-12-03

 

- 세계여성인권위 대전충청지부, 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 개최

- 2, UN제정 세계여성폭력추방의날맞아 대전충청권서 3000여 명 참여

 

▲     © 아산톱뉴스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서연) 대전충청지부(지부장 김정진)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지난 2일 오전 10시 대전 보라매공원을 비롯해 충청지역 6개 시에서 총 3000여 명이 20여 곳의 여성인권단체와 함께 연대해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를 열었다.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19601125일 도미니카공화국의 세 자매가 독재 정권에 항거하다 독재자에 의해 살해당해 이를 추모하는 날로, 1999년 유엔총회에서 세계여성폭력 추방의 날로 정했다.

 

이번 행사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교회 내 만연한 그루밍 성폭력 근절과 반인권 범죄인 강제개종을 남의 종교·가정 문제로만 치부하는 세간의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일제강점기 신사 참배를 주도했던 장로교가 정치와 야합해 권력의 하수 역할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체라며 한기총이야말로 적폐 청산 1호가 돼야 할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기총은 소속 목사들이 돈벌이를 위해 자행하는 반인권범죄 강제개종과 그루밍 성폭력을 방조하고 있다면서 한기총의 조속한 폐쇄를 위해 여성부터 자기 교회가 한기총에서 탈퇴토록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여성인권위 대전충청지부는 한기총 적폐청산, 구지인 양 분향소 관련 고소에 대한 사죄, 강제개종 목회자 징계와 강제개종 중단, 성폭력 목회자 징계, 성폭력 피해 신도에 대한 사죄 등을 요구했다.

 

▲ 지난 2일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역 광장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세계여성인권위원회.     © 아산톱뉴스


이날 참가자들은 대전시를 비롯해 청주·공주·천안·서산·아산 등 각 지역 도심 일대에서 가두행진을 진행했으며, 여성인권 회복을 위해 외치는 목소리가 담긴 전단을 배포하고, 시민들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촉구했다.

 

이서연 위원장은 이제 우리 여성들은 인권의 사각지대인 성직자들의 인권유린을 더는 가만히 앉아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더 이상 종교라는 이름으로 성추행, 성폭행, 강제개종 인권유린, 살인이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감독하고, 교회들이 한기총에서 탈퇴토록 촉구하는 캠페인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