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년째 태극권으로 ‘지역어르신 치매예방’ 돕는 대학 교수

우슈 공인 6단 홍승직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 원장의 특별한 재능기부
매주 수요일 오후 1∼2시 ‘지역어르신 치매예방 태극권’ 진행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3-18

 

▲태극권 시범을 보이고 있는 홍승직 순천향대 교수(공자아카데미 원장).     © 순천향대학교

 

지역 어르신들의 치매예방에 효과적인 태극권을 가르치며, 재능기부에 앞장서고 있는 홍승직 순천향대학교 공자아카데미 원장의 봉사활동이 2년째 이어져 눈길을 끈다.

 

옛 장항선 철도라인의 중요 역사의 하나인 온양온천역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온천문화 발상지만큼이나 어르신들의 발길이 머무는 곳이다. 바로 수도권 전철 1호선 라인에 있는 온양온천역 1층에 자리한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 고객쉼터 때문이다.

 

이곳에서 대학 교수의 재능기부로 매주 수요일 오후 12시에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태극권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와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이 맺은 상호교류협정의 결실로 개설됐다. 이 가운데 태극권수련을 대한우슈협회 우슈(태극권) 공인 6단인 홍승직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 원장(중국학과 교수)이 사범으로 나서게 됐다.

 

홍 교수는 공자아카데미원장을 맡게 되면서 지역 어르신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고민하던 중 건강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태극권 교실을 운영키로 하고 매주 1회 수요일 오후 12, 1시간씩 특별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1, 태극권 강좌시간은 70대 남·녀 어르신 15명과 함께 시작됐다.

 

▲ 홍승직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 원장이 아산시 온양온천역 역사 1층에 위치한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지역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태극권’ 수련을 진행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진행되는 태극권은 8월까지 계속된다. 지난 13일 오후, 지역 어르신 남, 여 15명의 수련생들에게 가벼운 준비운동을 가르치고 있다.     © 순천향대


이날 홍 교수는 절대로 무리하지 마시라당부하며 준비운동 후, 전통무가 태극권 중에서 처음 시작하는 동작을 간편화해서 손끝 말초신경을 자극하기 좋도록 반복 운동으로 수련을 이어갔다.

 

또 홍 교수는 동작을 반복적으로 시범을 보이면서 수련은 재미있게 이어졌다. 치매예방에 효과적인 손끝운동, 말초신경자극, 두뇌회전 등이 반복적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세융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장은 지난해부터 대학과 손잡고 지역 어르신을 위한 건강 프로그램을 개발한 치매예방 태극권을 운영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2005년부터 태극권 수련을 시작해 진가태극권, 양가태극권, 무가태극권, 손가태극권 등을 수련했다.

 

대한우슈협회로부터 우슈(태극권) 공인 6단을 취득했으며, '관절염태극권 지도자 자격증', '찾아가는 우슈교실 지도자 자격증', '생활태극권 지도자 자격증', '치매 예방을 위한 태극권(브레인 타이치) 지도자 자격증' 등을 취득하여 태극권 보급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찾아가는 우슈교실' 프로그램에 참여해 '성북노인종합복지관','석관실버복지센터', '노원50플러스센터', '군자주민센터' 등에서도 태극권 보급 활동에 앞장서 왔다.

 

이날 수련에 참가한 아산시 송악면에 거주하는 송 아무개(76) 씨는 직접 따라서 배워보니 노인들에게 좋은 운동이라고 생각한다우선적으로 손끝 신경을 자극해 몸 전체에 유연성이 좋아질 것 같은데, 1주일에 1시간은 적고 강좌 횟수를 늘리면 좋을 것 같다며 만족해 했다.

 

이와는 별도로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같은 장소에서 기초 중국어회화반도 운영한다. 아산시 지역의 노인인구가 증가하고 관련된 프로그램 증가 및 확대의 필요성에 긍정적으로 보탬이 되자는 취지에서 운영하는 2개의 프로그램은 지역에 소재한 대학으로서의 역할과 지역봉사에 대한 남다른 의지로 평가된다.

 

한편 중국 무술에서 기원한 태극권은 개인 무기 발명 이후 건강을 위한 운동으로 발전을 거듭해 특별한 장비나 장소가 필요하지 않고, 동작이 간단하면서도 관절계통, 순환계통, 신경계통, 정신안정 등에 탁월한 효과가 발휘되는 것이 입증돼 전 세계적으로 널리 보급되고 있다. 서양에서는 움직이는 선(動禪: Moving Zen)’으로도 불린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