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 관중과 함께 즐기는 축구장 꿈꿔

- 전광판 프로그램 리뉴얼 통해 관중에게 한 발짝 더 다가가

- 작게+ 크게

김효식 통신원
기사입력 2019-03-21

 

▲ 개선된 축구장 전광판.     © 아산톱뉴스

 

지난 18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프로스포츠협회가 주관한 2018 프로스포츠 정책 및 공통사업 경기장 디스플레이 운영 플랫폼 구축공모에 선정되며 2019시즌 팬들에게 달라진 전광판 프로그램을 선사하게 됐다.

 

지난해 아산은 전광판 운영 시스템의 노후화로 인해 전광판 표출 시 기계 오작동 및 색상 변화 등으로 홈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더불어 하프타임에 진행되는 사다리타기 외에는 관중 참여 이벤트를 진행할 수도 없었다.

 

하지만 이번 사업 공모를 통해 구단 후원사인 푸드렐라와 함께 관중 참여 이벤트, 전광판 템플릿 및 송출 영상 리뉴얼, SNS 이벤트 사진 송출 등을 진행하며 경기장 입장부터 퇴장 시까지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특히 18시즌 전광판을 통해 경기 시간 확인이 불가했던 아산은 이 점을 가장 먼저 개선했다.

 

또한 양 팀 선수 데이터분석 매치업을 통해 각 팀의 주요선수를 알아보는 등 기존의 팬들이 알기 어려웠던 정보를 전광판에 노출하며 팬 심을 사로잡았다.

 

이에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의 서포터즈로 활발히 활동 중인 박지호 씨는 주요선수에 대해 사전에 정보 수집을 해오지 않으면 알기 어려웠는데, 올해부터는 전광판을 통해 알려줘서 경기에 재미를 더하는 듯하다. 이것 외에도 지난해 전광판 곳곳에 화면이 깨지며 송출되는 등 영상 및 이미지에 집중이 쉽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는 송출되는 영상부터 기존의 불편사항들을 개선해서인지 전광판의 노후화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     © 아산톱뉴스


지난해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의 매력에 빠져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고 있는 박정훈 씨는 하프타임에 진행되는 사다리타기 외에는 다른 이벤트가 없어 아쉬웠는데, 올해부터는 새로운 이벤트가 진행돼 기쁜 마음으로 참여 중이다. 앞으로도 홈 경기장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경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다양한 이벤트 운영을 위해 바삐 움직이고 있다는 아산은 SNS 활용 이벤트를 선보이기 위해 준비 중임을 밝혔다.

 

한편 오는 27일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양평FC와의 2019 KEB 하나은행 FA3라운드를 앞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