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A형 간염’ 급증… “주의하세요”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충남 아산시 보건소(소장 김은태)는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른 최근 A형 간염 신고건수가 급증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A형 간염은 주로 오염된 식품이나 물에 의해 감염되거나, 환자의 분변을 통해 경구로 감염되며, 초기에 발열, 두통, 피로 등 전신증상 발현 후 황달, 암갈색 소변 등의 증상이 발현되기도 한다.

 

A형 간염을 예방키 위해서는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올바른 손씻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또한 A형 간염 백신은 1차 접종 후 612개월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을 하면 95% 이상 항체가 형성돼 감염을 예방할 수 있으며, A형 간염 환자에 노출된 후 2주 이내 백신을 접종하면 예방 효과가 높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A형 간염은 감염원 파악이 어려워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면역력이 없는 경우 가까운 병의원을 방문해 백신접종을 할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