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기승 아산시의원, 회의 도중 물컵 투척 파문

민주당, 성명 내고 공개 사과 촉구… 아산시의회, 윤리위원회 회부 예정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 장기승 아산시의회 의원.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의회 장기승(자유한국당) 의원이 회의 도중 상대 당 의원과 공무원들을 향해 물컵을 던졌던 것이 뒤늦게 알려지며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 18일 성명서를 내고 공개 사과를 촉구하면서 알려졌다.

 

성명에 따르면 장 의원은 지난 16일 열린 제211회 임시회 추가경정예산 심의 중 벌어졌다. “회의를 중계방송을 통해 공개하자는 장 의원의 요구에 상대 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표결에 부치자며 제동을 걸자 언성을 높이며 물이 담긴 종이컵을 상대 당 의원석을 향해 집어 던졌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희영(기획행정위원장) 의원이 물벼락을 맞고 강하게 항의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성명을 통해 의회는 의원 개인이 기분 내키는 대로 행동하는 곳이 아니다.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인될 수 없다. 장 의원의 돌발행동은 분명한 폭력이고, 인권모독 행위라며 공개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장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회의를 중계방송을 통해 공개하자고 했으나, 민주당 의원들이 표결에 부치자고 해서 화가 나서 한 행동이었다죄송하다. 즉시 해당 의원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덧붙여 지금도 방송을 해야 한다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 물컵도 누굴 겨냥해 던진 게 아니다면서 사과를 하고, 서로 악수까지 하며 회의를 다시 잘 진행해 끝난 사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다시 정치쟁점화 하는 것은 다수당의 횡포 같다고 피력했다.

 

한편 아산시의회는 장 의원의 행위에 대해 문제가 많다고 판단, 조만간 윤리위원회를 열어 징계절차를 밟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