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휠스파워농구단, ‘우정사업본부장배’ 3년 만에 정상 탈환

강희준, MVP(2부) 수상

- 작게+ 크게

김효식 통신원
기사입력 2019-06-11

 

▲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휠스파워농구단(단장 이창호·이하 휠스파워)’이 제 18회 우정사업본부장배 전국휠체어농구대회 결승에서 울산휠체어농구단을 잡고 3년 만에 정상에 우뚝 섰다.

 

휠스파워는 지난 6일 서울시교육청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귀포썬더휠스와의 경기에서 60-18로 이기면서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이후 8강에서 경북이카루스를 50-19, 4강에서 대전휠체어농구단을 59-45으로 이기고 결승에 올라 지난 10일 울산휠체어농구단에 62-43으로 승리를 거두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휠스파워 공격의 핵 강희준(C, 4.0)은 경기 내내 꾸준한 활약을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고, 윤정문(F, 3.0)129리바운드를 올리며 뒤를 받쳤다.

 

불안한 출발로 경기 초반 리드를 빼앗겼던 휠스파워는 3쿼터 후반 내, 외곽에서 박상현(F, 3.0), 최윤선(G, 2.0)이 활발한 공격으로 득점을 만들었고, 수비에서도 강한 압박으로 울산팀의 공격을 막아냈다.

 

이후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는 팽팽한 대결을 이어 갔으나 울산팀보다 집중력이 더 강한 휠스파워가 리드를 지켜내며 3년 만에 정상에 우뚝 섰다.

 

최 감독은 휠체어농구는 보이지 않는 11개의 손이 있다. 40분 동안 혼자 농구공을 가지고 있을 수 없다. 주전 4명 후보 6명 선수의 희생이 있었기에 강희준 선수가 득점을 많이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희생을 해준 11명의 선수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18회 우정사업본부장배 전국휠체어농구대회 MVP(2)는 강희준 선수가 수상했다.

 

한편 아산휠스파워 농구단 선수로 활동을 원하는 장애인은 아산시장애인복지관 문화체육지원팀 최용윤 감독에게 문의(041-545-7727, 7710)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