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日 군함도 거짓 광고 허가하지 말라”

서경덕, 구글에 항의 메일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6-21

 

▲ 유튜브에 올라왔던 군함도의 거짓 영상광고 장면.     © 서경덕

 

전 세계에 일본의 강제징용 사실을 널리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군함도의 거짓 영상이 유튜브에 광고까지 올라온 것에 대해 구글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네티즌들의 제보로 확인한 군함도의 거짓 영상광고는 일본의 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에서 제작한 영상으로 군함도 주민들의 인터뷰를 편집해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군함도의 역사를 왜곡한 영상을 일본 측에서 만들어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보는 영상채널인 유튜브에 광고했다는 것은 강제징용을 절대 인정하지 않겠다는 전략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러한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 잡기 위해 구글 측에 군함도의 역사적 사실과 20157월 주유네스코 일본 대표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성명자료를 첨부해 거짓 영상광고임을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 2015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당시 사토 구니 주유네스코 대사의 강제노역 사실을 인정하는 발언 장면.     © 서경덕


특히 서 교수는 이러한 자료들을 근거로 향후 군함도 관련 거짓 영상광고를 다시는 허가하지 말것을 요청한다고 구글 측에 강력하게 전달했다.

 

최근 군함도를 다녀온 서 교수는 2015년 일본 정부에서 약속한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등의 조치를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혀 이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2015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당시 사토 구니 주유네스코 대사의 발언 중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노역을 했다라는 발언 영상을 활용한 광고를 기획 중이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런 광고를 유튜브에 올려 전 세계인들 앞에서 인정한 강제노역 사실을 또 왜곡하고 있다는 점을 널리 알린 후 세계적인 여론을 통해 지속적으로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