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복기왕 전 아산시장, 친구에 31억 수의계약 줬다”

장기승 아산시의원, 복 전 시장 재임시절 수많은 특혜 주장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6-28

 

▲ 장기승 아산시의회 의원.     ©아산톱뉴스

 

장기승 충남 아산시의회 의원이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전 아산시장)이 친구에게 수의계약을 통해 수십억 원의 혜택을 줬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장 의원은 27일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아산시장(민선5·6) 재임시절 초등학교 동기동창이며, 민주당 고위당직자(상무위원, 선거캠프활동)L 씨에게 201211월부터 퇴임 직전까지 아산시 자전거 활성화 시설에 관한 민간위탁에 대한 공고에서 자격요건을 교묘하게(다른 업체가 응모하지 못하도록)해 단독응모케 하는 방법으로 수차례에 걸쳐 297700여 만 원, 그리고 아산교육지원청을 경유해 2016년도부터 4년간에 걸쳐 자전거 교육지원금 14400만 원을 집행하는 등 총 312100여 만 원의 혈세를 챙겨준 바 있다고 주장해 지역에 파문이 일고 있다.

 

장 의원은 이에 아산시의회에서 2019년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밝히고자 증인신청을 하는 과정에서 집권당이며,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횡포와 밀어붙이기로 증인신청도 무산된 바 있다고 지적하며 아산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당에서 누구의 지시가 있었는지 모르지만, 청와대라는 살아있는 권력의 충견 역할인가? 아니면 권력의 홍위병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의 화살을 쏘아 붙였다.

 

장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김제동 씨한테 4000여 만 원 김미화 씨한테 1123만여 원 도종환 국회의원에게 250만 원에 이어 비서실 직원에게 옷 사주기 2900여 만 원(남자직원은 1년에 60만 원짜리 두 벌씩/ 여자직원은 30만 원짜리 한 벌) 초등학교 동기동창이며, 민주당 상무위원인 L 씨에게 수의계약으로 312000여 만 원을 챙겨줬다며, 날이 갈수록 우리끼리 나눠갖기식 특혜성 비위사실에 대해 양파껍질 벗어지듯이 각종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덧붙여 아산시 소유인 아산 그린타워 전망대 레스토랑 및 자판기 운영권을 L 씨 개인명의로 2015년부터 202010월까지 임대한 사실도 있다고 폭로성 주장을 펼쳐 향후 추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