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여행 불매운동… 日 중소도시에 타격 입혔다”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 규슈아사히방송 기사가 야후재팬을 통해 소개된 장면.     © 아산톱뉴스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중소도시에 타격을 입히기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에 살고 있는 한 네티즌의 제보를 받아 야후재팬을 통해 언론기사를 확인해 보니 일본 언론에서도 여행 불매운동으로 인해 중소도시에 타격을 입고 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규슈아사히방송 및 사가TV 등은 사가현의 야마구치 지사가 회견을 통해 한국인 관광객 감소로 인해 현재 힘든 상황에 처해 있다고 전했다.

 

또한 기사에서는 사가현에는 한국의 한 항공사가 서울에서는 매일, 부산에서는 주 4회 취항을 하고 있는데 이용객 대부분이 한국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일관계의 악화로 한국의 항공사는 항공편수를 줄이거나 없애는 등 재검토할 것이라며 사가현은 이 상황을 모면키 위해 협의를 해 나갈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서 교수는 지난 주말 시즈오카의 한 유학생이 시내에 한국인이 많이 안 보인다는 상황을 SNS로도 제보를 해줬다. 이처럼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큰 효과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지난 17일 다바타 히로시 일본 관광청 장관이 개인여행이 대다수를 차지해 큰 영향은 없다라는 주장은 빗나간 예상임이 밝혔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이러한 결과는 네티즌들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의 불매운동이 감정적이지 않고 이성적으로 진행을 했기에 가능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