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경덕 교수 “일본 불매운동, 새로운 문화운동으로 진화”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7-31

 

▲ 한국인 관광객 감소로 인해 현재 힘든 상황이라는 일본 사가현의 야마구치 지사의 회견을 전하고 있는 규슈 아사히방송의 언론보도.     ©아산톱뉴스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지난 한 달간의 일본 불매운동을 돌아보며 새로운 문화운동으로 진화한다31일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예전의 불매운동은 몇몇 시민단체가 먼저 주도했다면 이번 불매운동은 네티즌들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그는 네티즌들이 바로 행동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생활 속의 불매운동을 각각의 SNS 계정으로 공유하면서 더 큰 파급효과를 만들어 냈다는 것이 첫 번째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서 교수는 두 번째 특징은 재미있게 진행한다는 것이다. ‘일본 맥주 한잔을 100만 원에 판다는 등 일본 맥주를 마시지 말자의 예전 표현을 아주 유머 있게 표현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 번째 특징으로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들과 유학생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 이번 한일관계의 악화로 인해 오키나와의 한국인 관광 예약이 줄어들고 있다는 언론기사.     © 아산톱뉴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살고 있는 재외동포들과 유학생들이 이번 불매운동에 함께 동참하며 외국인들에게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의 부당함을 널리 알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번 불매운동으로 가장 큰 변화중 하나는 일본 역사왜곡에 대한 관심이 더 커졌다는 것이다.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보복성 조치라는 것을 인지하면서 강제징용의 역사적 사실들이 온라인상에서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지금까지 일본에 가장 큰 타격을 입히고 있는 것은 일본여행 불매운동이다. 연일 야후재팬을 통해 일본의 중소도시가 한국 관광객이 줄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서 교수는 아직도 폭력적이며 과격한 행동들이 종종 일어나고 있는데, 오히려 이러한 행위는 네티즌들의 자발적인 불매운동 정신을 퇴색시킬 수도 있기에 자제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