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고교생 193명, 순천향대 ‘제23회 청소년 과학캠프’ 참가

12일∼13일 1박 2일간 진행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대학 캠퍼스 실험실에서 과학을 배우려는 열기가 삼복더위만큼이나 뜨겁다.

12일간 순천향대 청소년 과학캠프에 참가한 193명의 고교생들은 환상적인 세포의 세계 단백질 전기영동 분석법 흥미로운 분자의 세계, 맛의 원리와 미각교육 나에게 맞는 최적의 신발을 디자인 해볼까? 실험동물 현미경 해부 알코올 도수 측정 가정용 회로 시험기로 수질오염 측정 뉴스포츠 레크리에이션 등을 주제로 9개 프로그램 중에서 다섯 가지 프로그램을 선택해 직접체험을 통한 과학캠프삼매경에 빠졌다.

 

▲  12~1312일간의 일정으로 전국 고교생 193명이 순천향대 자연과학대학이 주최하는 23회 청소년 과학캠프에 참가한 가운데 전국에서 참가한 193명의 학생들이 과학을 배우자며 소리높여 함성을 지르고 있다.  지난 12일 오프닝에서 한만덕 자연과학대학장(앞줄 맨 오른쪽)은 기초과학이 4차 산업혁명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된다며 세포를 주제로 한 특강을 통해 강조하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 아산톱뉴스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는 자연과학대학 주최로 121312일간의 일정으로 23회 청소년 과학캠프를 열고 이 기간 동안 9개의 프로그램 중에서 전국에서 참가한 학생들이 직접 선택해 체험할 수 있도록 실험과 체험 프로그램 위주로 8개 학과의 실험실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대학 관계자는 이번 과학캠프가 횟수를 거듭하면서 과학에 흥미가 많은 전국의 고교생들에게 다양한 과학체험 활동을 갖게 하는 한편, 이를 통해 과학적 사고의 폭을 넓히고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학문분야의 급속한 변화에 필요한 기초과학 분야의 창의력 신장을 돕기 위한 취지로 개최해 오면서, 전국 46개 고교에서 193명이 참가한 가운데 23회째 열렸다고 설명했다.

 

또 캠프기간 동안에는 화학과, 생명시스템학과, 식품영양학과, 환경보건학과, 스포츠과학과, 사회체육학과 등 8개 학과 10명의 교수가 고교생들의 멘토로 나섰다. 각 학과별 실험실에서는 석사, 박사과정에 있는 실험조교 40여 명을 배치하고 서포터즈 50명이 고교생들의 실험과 체험은 물론, 인솔까지 도왔다.

 

참가 학생들은 트랙 A와 트랙 B로 나눠져 트랙별로 총 5개의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각 학과의 실험실에서 체험 방식으로 진행됐다.

 

생명시스템학과 실험실에서는 단백질 전기영동 분석법에 대해 조직 및 세포에서 단백질의 추출 및 정량, 전기영동으로 시료 분리, 분석 단백질 정량 등 다양한 방법의 단백질 분석에 대해 남궁 우 교수의 지도로 진행됐다.

 

화학과 실험실에서 학생들은 흥미로운 분자의 세계를 주제로 산과 염기가 반응을 일으킬 때 생성되는 물질로 이란 무엇인가, 삼투현상으로 인한 삼투압 등 실험이 이뤄지기 위한 기본원리를 알고 화학정원 만들기, 물질의 반응을 알기 위한 얌체공 만들기, 화학반응의 단계적 과정에서 중요한 매커니즘을 알기 위한 촉매 실험 등에 참여했다.

 

교내 아이디자인관 운동역할 실험실에서는 나에게 맞는 최적의 신발을 디자인해 볼까를 주제로 일상생활에서 겪게되는 신발을 소재로 족저압 분포측정, 지면 반발력, 근육의 움직임을 전기를 통해 측정하는 근전도, 동작분석 등 스포츠분야에 대한 과학적 분석을 통해 맞춤형 신발을 예로 디자인해 보는 실습체험을 우상연 스포츠과학과 교수가 지도했다.

 

환경보건학과 강의실과 실험실에서는 가정용 회로 시험기로 수질오염 측정에 대해 실험으로 알아봤다.

 

오염된 물에서는 이온성 전기가 잘 통하는 원리에 따라 가정용 회로시험기를 이용해 저항 값을 측정한 후, 수질오염 정도를 측정하는 방법을 알게 하고 생활기기의 환경과학에 응용하는 방법을 배웠다.

 

또 실험을 통해서 물에 대한 전기 저항값과 전도도를 알아보면서 정수기물과 수돗물, 생활 하수에 대한 저항값을 구하고 막대 그래프에서 비교해 볼 수 있는 실험을 해봤다.

 

이 밖에도 환상적인 세포의 세계에 대한 특강이 진행됐으며, ‘맛의 원리와 미각교육’, ‘실험동물 현미 해부’, ‘알코올 도수 측정’, ‘뉴스포츠 레크리에이션등도 학생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세종시의 고운고에 재학 중인 유현채(·3학년) 학생은 앞으로 약사가 돼 신약개발분야의 연구자가 되는 것이 꿈이다라며 동시에 생태계 보전에도 관심을 갖고 있어서 이번 캠프에서 화학, 생명과학, 생태학적 실습체험을 통해 필요한 지식을 쌓고 싶다말했다.

 

또 아산시에 위치한 아산고 1학년 정재환(17) 학생은 과학의 개념을 재미있게 알고 싶어서 참가했다앞으로의 진로를 설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유익한 시간으로 만들어 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만덕 순천향대 자연과학대학장은 이번 캠프는 과학에 관심이 있는 전국 청소년들에게 대학의 연구실에서 실험과 탐구를 통해 미리 체험함으로써 과학한국이란 비전을 달성키 위한 캠프로 화학, 생명과학, 식품과학, 환경과학, 체육과학 등 다양한 과학 분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우리가 살고있는 세상은 이미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진입해 현실 세계와 가상공간을 연결하는 초 연결시대의 도래로 산업은 물론, 생활양식 전반에 걸쳐 혁명적인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주목받는 AI분야를 비롯한 뇌과학, 인공지능, 빅데이터, 신소재, 바이오헬스, 스마트자동차 및 신에너지분야 등 자연과학에서 비롯된 선도기술들이 이 세상을 지배한다면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미래 인재들이 이 분야에 대해서 캠프를 통해 앞선 사고력과 관찰력을 갖추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자연과학대학에서는 캠프 종료 후, 참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프로그램에 대한 피드백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고도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