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문대, 지역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지원 ‘화제’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09-20

 

- 선문대 LINC+사업단, 한국산업단지공단 충청지역본부와 베트남 무역사절단 파견

- 지역 중소·벤처 기업 11개 참여

- 선문대 지역 경제 활성화 위해 2107년부터 4차례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 개최로 지속적 지원

 

▲ 2019년 산단공-선문대 베트남 무역사절단 1대1 기업 매칭 비즈니스미팅.     © 아산톱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지역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과 수출 증진을 위한 지원을 하고 있어 화제다.

 

선문대 LINC+사업단(단장 윤기용)은 지난 19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충청지역본부(본부장 윤동민)와 함께 베트남 하노이로 ‘2019년 산단공-선문대 베트남 무역사절단을 파견했다고 20일 밝혔다.

 

선문대에 따르면 주환바이오·셀 등 11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현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이 개최됐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선문대 LINC+사업단과 한국산업단지공단 충청지역본부의 업무 협약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글로벌 통상·교류 협력을 지원키 위한 첫 번째 공동 사업으로, 참여 기업은 현지 시장조사와 바이어 1:1 기업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선문대의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지원은 3년 전부터 시작됐다. 선문대가 베트남에 설치한 글로벌산학협력거점사무소(GICO)를 거점으로 2017년에는 충청남도, 베트남사기업협회와 공동 주관해 천안과 하노이에서 두 차례 걸쳐 수출상담회를 개최한 바 있고, 작년에는 지역 11개 기업이 참여해 하노이 현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을 개최하면서 지속해서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도왔다.

 

이번 사절단에는 선문대 LINC+사업단에서 운영하는 글로벌 비즈인턴 제도에서 300시간 이상의 글로벌 마케팅 전문가 과정을 이수한 학생 2명도 현장 교육 차원에서 포함됐다.

 

▲ 2019년 산단공-선문대 베트남 무역사절단 단체사진.     © 아산톱뉴스


윤기용 단장은 지역 중소·벤처 기업의 실질적 해외 진출 성과를 창출해 지역 사회 발전에 공헌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성공적인 베트남 사례를 모델로 해서 세계 9개 국에 설치된 글로벌산학협력거점사무소를 중심으로 지역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베트남 무역사절단 파견에 연장선으로 오는 101일에는 선문대 아산캠퍼스에서 ‘2019 베트남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베트남에서는 15개 기업이 내한한다. 연이은 행사를 통해 지역 중소·벤처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