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립중앙의료원, ‘누적적자 2121억원’

이명수 “국가공공보건의료체계의 중추적 역할 못해”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 이명수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 갑).     ©아산톱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8일 실시된국립중앙의료원 국정감사에서 국립중앙의료원이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끼치는 실질적 위상 제고를 위한 이전 촉구 및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조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법인화 이후 병원 이전을 사유로 정부출연금이 매년 감소해왔다. 2011400억 원이 2019년에는 272억 원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국립의료원의 원지동 이전사업은 16년째 지지부진해 오다가 급기야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은 병원이전사업 추진 불가를 공식화하는 참담한 상황까지 벌어진 상태다. 물론, 국립중앙의료원의 이전 불가 선언은 보건복지부와 서울시의 비협조에 따른 항의성 성격이 짙은 측면이 있어서 보건복지부와 서울시의노력에 의해 추진 여지는 남겨져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동안 원지동 부지로의 이전은 고속도로와의 짧은 이격에 따른 소음문제, 부지의 결함 등에 대해 뾰족한 대안을 찾지 못했고, 주민 반대에 대해 보건복지부와서울시의 안일한 대응으로 16년째 이전이 미뤄져 왔다.

 

이명수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이 지지부진하다보니, 국립중앙의료원에 대한 예산 지원이 지속적으로 감소돼 왔고, 사정이 이렇다보니 평상시 예방적 보건의료 예산 지원에 정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예방적 보건의료 예산 지원에 대해서 여전히 효율성을 따지는 관행으로 인해 사고가 없으면 예산을 줄여오다가, 또 조류인플루엔자, 에볼라, 메르스 등이 번지면예산을 급히 편성해서 반복적으로 쏟아 붓기를 하는 관행이 반복되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민간의료기관이 기피하는 감염병 등 특수보건의료와 취약계층진료 등 의료안전망을 튼튼하게 해주는 역할을 수행해야 하나 정부지원금이 감소하다보니 열악한 진료환경 속에서 진료수입을 높여야 하는 고충을 안고 있고, 이로 인해 적자 운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의원은 결국 정부출연금 감소가 장비·시설투자 감소로 이어지고 급기야 인력·인건비 축소로 인해 환자들이기피하는 병원이 돼서 재정이 악화되는 악순환을 겪고 있는 게 지금의국립중앙의료원의 실상이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국립중앙의료원의 누적적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어서 2014673억 원에서 2018년에는 2121억 원까지 급증한 상황이다. 정원(1032) 대비 현원도 917명으로충족률이 88.8%에 불과하며, 중환자실 부족으로 인해 타 병원으로부터의 전원 요청도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공공보건의료 중추기관에 걸 맞는 국가재정의 안정적지원 계획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으며, 국립중앙의료원이 대한민국 공공의료체계의컨트롤타워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서울시가 힘을 합쳐 조속히 이전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