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종시 ‘충청인구 빨대효과’ 심각

매일 60명씩 대전→세종… 세종→대전 15명 불과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 을).     ©아산톱뉴스

 

세종시의 당초 취지인 수도권 인구 분산 효과보다 충청권 인구 빨대효과가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 을)이 세종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15-‘19.9) 세종시 전입인구 전출지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 인구의 전입비율은 단 26.0%에 불과한 반면, 대전(37.4%), 충남(11.6%), 충북(11.0%) 등 충청권은 60.0%정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가 수도권 인구보다 2배를 훨씬 넘는 규모로 충청권 인구를 흡수한 것이다.

 

특히 대전시는 세종시로의 인구 빨대가 더 심각한 수준이었다. 최근 5년간 대전시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인구가 102371명인데 반해, 세종시에서 대전시로 전입한 인구는 24948명에 불과했다. 77423명이 세종시로 흡수된 것이다.

 

하루 평균 60여 명이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동하고, 세종에서는 대전으로 15명만 옮긴 셈이다.

 

대전시 인구의 세종시 전입 비중은 매년 증가 추세다. 2015년 대전시의 세종시 전입 비중이 201536.8%에서 201740.2%에서 지난해는 38.2%였다.

 

강 의원은 당초 세종시 설치 취지가 수도권 분산효과 인데, 수도권 인구보다 2배 이상의 규모가 충청권에서 세종시로 흡수됐다면서 정부는 세종시가 충청권보다 수도권 분산 효과를 제고할 방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