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공항공사, ‘벼룩의 간’ 빼 먹으려 하는 건가?

수익 과반이 ‘임대료’… 사장, 불황에 “임대료 극대화” 지시 ‘빈축’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 2019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한국공항공사 제출자료

- 최근 5년간 총 수익 4.2조 원 중 임대수익이 2.2조 원, 51.8%

-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임대수익 극대화지시

- 강훈식 의원 경기침체로 여행업계 불황인데 공사는 임대료 수십억 인상 계획” 지적

 

▲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 을).     ©아산톱뉴스

 

한국관광공사가 벼룩의 간을 빼 먹으려 한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국내 14개 공항을 관리하는 한국공항공사가 최근 5년간 벌어들인 임대수익이 22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총 수익의 51.8%에 해당한다. 공사 사장이 임대료 극대화를 지시해 임대 수익 비중은 더 커질 전망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 을)18일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임대수익 현황자료에 따르면, 공사는 최근 5년간 임대료로만 총 수익의 5154%를 거둬들였다.

 

연도별로는 (’16)4410(’17)4676(’18)4722억 원으로 꾸준히 증가추세에 있다. 지난해 말 취임한 손창완 사장은 대합실 좌석 재배치, 틈새공간 활용 등을 통해 서비스개선 및 임대수익을 극대화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공항공사 임대료 현황>

 최근 5년간 목록별 수익(단위 : 백만원

연도

공항수익

임대수익

시설이용수익

기타수익

영업외

수익

2015

68,916

467,365

258,239

14,320

33,324

842,164

2016

78,612

440,994

293,705

16,986

25,802

856,099

2017

76,877

467,644

311,252

27,423

30,459

913,656

2018

80,507

472,165

328,730

28,263

24,751

934,416

2019.09

64,034

373,435

265,118

17,249

14,346

734,182

 

공사는 사장 지시에 따라 지난 8임대제도 개선계획()’을 만들었다. 계획에 따르면 공사는 여객 급증 시 조건부 추가 임대료 부과 면세점 기준 영업요율 인상 구내영업요율 인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여객 급증 시 조건부 추가 임대료 부과는 전년 대비 여객이 국내선 10만 명, 국제선이 5만 명 이상 증가(터미널 여객 규모가 1000만 명 이상인 경우는 국내선 100만 명, 국제선 50만 명 증가)했을 경우, 임대료를 최대 5%까지 올린다는 계획이다.

 

다만 공사는 최근 일본 여행 보이콧 등을 감안해 여객 급증 시 조건부 추가 임대료 부과계획은 보류했다고 밝혔다.

 

면세점 영업자에게 징수하는 영업요율 인상은 추진 중이다. 인상률은 주류 7.3% 담배 8.3% 홍삼/인삼 5.0% 편의용품 5.0% 등이다. 공사는 영업요율 인상을 통해 연 42억 원의 추가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내식공급업, 경비용역업, 면세품인도업 등 공항 구내 영업에 대한 요율도 인상할 계획이다. 공사는 인천공항과 비슷한 수준으로 요율을 올리면 연 163000만 원의 추가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훈식 의원은 경기 침체로 여행 수요가 줄어 항공사와 여행사, 면세점 등 관련업계는 모두 타격을 받고 있는데, 공기업인 한국공항공사가 임대료를 올려 앉은 자리에서 수십억 원을 더 거둬들이려 하고 있다고 힐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