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진행 ‘순조’

아산시, 충남도에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요청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 아산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상조감도(개발계획의 변경 및 건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탕정면 매곡리와 갈산리 일원의 아산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진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도시개발구역지정과 개발계획 수립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7일 지정권자인 충청남도에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요청했다.

 

아산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구역면적 536110(162000)로 계획해 환지방식으로 시행된다.

 

아산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토지소유자(아산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위원회)로부터 20189월 제안서를 접수받아 201811월 제안을 수용했다.

 

201812월 주민공람을 시행해 20194월 아산시 도시·경관 공동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시는 신도시 해제지역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방지하고,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개발을 통한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향후 실시계획인가, 환지계획인가 등 행정절차를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펼칠 방침이다.

 

도시계획 전문가 A 씨는 신도시 해제지역이라는 특성과 인근의 각종 개발사업이 진행 중으로, 방치 시 각종 난개발 예상이 높은 지역이라며 민간주도로 난개발을 방지와 함께 쾌적한 도시 조성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효찬 개발정책과장은 현재 아산시에 민간이 제안해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이 10개 지구가 진행 중이라며 아산시 50만 인구 달성을 견인할 수 있도록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