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의미있는 결실 맺어야”

강훈식, 충남 디스플레이산업 신성장 동력 확보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     © 아산톱뉴스

 

강훈식 국회의원(충남 아산 을)은 지난 14일 오전 1030분 온양관광호텔 3층 다이아몬드홀에서 충남테크노파크와 함께 충남 디스플레이산업 경쟁력 강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공무원,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 중소벤처기업 관계자, 대학 교수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최근 결정된 삼성디스플레이 13조 원 투자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충남지역 디스플레이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키 위한 방안을 모색키 위해 마련됐다.

 

안장헌 충남도의원이 이날 토론회의 좌장을 맡고, 오영선 충남테크노파크 디스플레이센터장이 디스플레이산업의 위기와 기회를 주제로 발제에 나섰다.

 

오 센터장은 디스플레이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각계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대학, 중소·중견 기업, 대기업, 정부 등이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가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에 나선 고장원 산업통상자원부 서기관은 충남 지역에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사업 등 민관이 협력하는 산업 생태계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남일 충청남도 산업육성과장은 혁신공정 플랫폼 사업을 통해 포스트-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 아산톱뉴스


최형섭 원익아이피에스 전무이사는 소재, 부품, 장비 분야의 전략적 육성이 필요하다.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 및 판로 확보가 시급하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얘기했다.

 

이어 배병성 호서대 교수는 지역 인재 양성의 필요성을, 리량주 대전투데이 기자는 삼성의 13조 투자가 아산에 선순환될 수 있는 방안을 말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현장에서의 고충이 주로 논의됐다.

 

충남에서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체를 운영하는 한 참석자는 창업보육센터의 제한된 입주 기간이 기업 경영에 부담이 된다. 마음껏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고, 오 센터장은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원 방안을 재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 연구기관 관계자는 실패가 성공으로 발전될 수 있는 지원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조철기 충남도의원은 기업과 공공기관의 협력이 전략적으로 구축되도록 더욱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삼성 13조 원 투자로 아산과 대한민국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갖게 됐다이 좋은 씨앗이 의미 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오늘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국회에서 예산 및 정책적 지원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