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청소년 문화의 집 개관

연말 시범운영 거쳐 내년 초 본격 운영… 아산청소년재단도 출범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2-05

 

▲ 테이프 커팅식.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 4일 지산공원 내(배방읍 연화로 29)에 위치한 아산시 청소년 문화의 집에서 아산시청소년재단 출범식 및 청소년 문화의 집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엔 오세현 시장을 비롯해,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 국회의원, 충남도의원, 아산시의원, 아산시교육지원청, 청소년 및 청소년시설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청소년문화의집은 연면적 3226(977)의 규모로 20139월부터 기본계획을 수립, 20184월 착공해 지난 7월 준공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진로진학코칭센터 운영을 비롯해, 4차산업혁명 드림업, 청소년동아리, 음악미디어놀이터, 국제교류캠프, 교육문화강좌 등 청소년들이 관심과 흥미를 가질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자신의 꿈과 끼를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청소년문화의집은 연말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초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아산시는 청소년문화의집 등 증가하고 있는 청소년 인프라를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운영키 위해 총괄 전담기구인 청소년재단을 설립했다.

 

아산시청소년재단은 현재가 행복한, 미래가 희망찬 청소년 육성을 목표로 지역사회와 협력해 스스로 앞가림하고 더불어 살아갈 힘을 길러주는 정책을 시와 함께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를 비롯한 5개 아산시 청소년시설의 민간 위탁 기간이 모두 만료되는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재단에 통합해 관리·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타임캡슐 2029 잠금식퍼포먼스로 재단이 아산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의 희망을 실현토록 적극 돕겠다는 약속의 의미로 진행됐다.

 

▲ 타임캡슐 2029 잠금식 퍼포먼스.     © 아산톱뉴스


관내 초중고 600명의 미래에 대한 희망 메시지를 캡슐에 담아 10년 후 개봉하게 된다.

 

아산시청소년재단 이사장을 맡게 된 오세현 시장은 재단이 청소년의 행복하고 희망찬 성장을 위해 지속적이고, 흔들림 없는 청소년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자기 앞가림을 할 수 있고, 자기 주도 능력 있는 청소년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소년문화의집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