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문대, 국토교통부와 함께 국가 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한다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9-12-14

 

- 내년 선문대 재학생 대상의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 신설

- 내년 5월 대국민 공식 서비스로 전환될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 대한 전문가 수요 예상

- 선문대 빅데이터연구소, 국토교통부와 공간빅데이터 관련 공동 연구 진행 예정

 

▲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사용자 교육.     © 아산톱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2020년부터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을 신설해 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지난 13일 밝혔다.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이란 국토교통부의 공간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공간정보를 분석하고 처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과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그간 국가행정망에서만 서비스되던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내년 5월부터 인터넷망 전환을 실시해 대국민 공식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50여 개의 공간정보 분석 라이브러리, 소셜 분석, 지오코딩, 통계 분석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당장 내년 하반기부터는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선문대 SW중심대학사업단(단장 황영섭)은 국토교통부와 협력해 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지난 1126일 국토교통부의 공간빅데이타 분석 플랫폼의 대국민 서비스 오픈에 앞서 선문대 컴퓨터공학 전공 학생 48명을 대상으로 ‘2019년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사용자 교육을 개최한 바 있다.

 

선문대는 당장 내년부터 선문대 재학생이 참가할 수 있는 공간빅데이터 분석 특성화 교육과정을 세운다. 또한 선문대 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창재)는 국토교통부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공간빅데이터 구축 프로세스 개발 및 공간정보 솔루션에 대한 검증과 UX개편방안에 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SW중심대학사업단의 김창재 부단장은 공간빅데이터 관련 교육과정 신설과 선문대 빅데이터연구소와 국토교통부의 공동 연구는 관련 전문가 양성 및 국가의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활성화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2017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으로 데이터 사이언스과정을 운영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