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9일, ‘코로나19’ 15명 무더기 추가 확진… 국내 총 46명

13명이 대구·경북지역, 이 중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19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하루 새 갑자기 무더기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19일 오전 9시 현재, 확진 환자 15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으며,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환자와 동일한 교회(10), 병원 내 접촉자(1))됐고,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다.

 

또한 20번째 환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된 가족(, 09년생, 한국 국적) 1명이 추가 확인돼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아울러 서울 성동구에서 환자 1(, 43년생, 한국 국적)이 추가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해당 지자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환자(환자와 동일한 교회 10, 병원 내 접촉자 1)> 

▲     © 정보 제공=질병관리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