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경귀 “아산 트라이-포트 국제무역항 시대 열겠다”

아산의 갇힌 바다 뱃길 여는 100년 미래 그랜드 비전 제시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 공약으로 트라이-포트 국제무역항 시대를 제시하고 있는 박경귀 미래통합당 아산시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박경귀 동행캠프

 

아산은 항구다! 아산의 갇힌 바다를 열어 세계로 뻗어 나갈 국제무역항을 만들자.”

 

21일 오전 박경귀 미래통합당 아산시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소에서 그랜드 비전 공약 발표 특별 기자회견을 갖고 첨단임해산업단지 조성과 아산항 개발 구상을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아산만을 같이 접하고 있는 평택과 당진의 변화와 성장을 지켜보면서 아산만을 아산 발전의 발판으로 활용하지 못하는 아산의 현실을 늘 안타깝게 생각했다산업도시 아산은 죽은 뱃길을 열어 바다를 살리고, 세계로 뻗어 나갈 트라이-포트(Tri-Port)’ 국제무역항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기존의 평택·당진항에 아산항을 추가로 개발해 세 도시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트라이-포트를 완성하자는 주장이다.

 

과거 아산시는 2006년부터 인주 공세지구 130만 평(430) 공유수면 매립지에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했으나, 아산시장이 교체되고 일부 환경단체의 반대가 있자 2012년 사업이 백지화된 적이 있다.

 

박 예비후보는 국회의원이 된다면 아산 공세지구 공유수면에 첨단복합임해산업단지를 조성하고 단계적으로 트라이-포트 국제무역항으로 개발·육성해 나가겠다부두 시설을 갖춘 첨단복합임해산업단지는 평택·당진항의 배후 산업단지와 물류단지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아산만을 끼고 동서로 포진한 평택·당진항의 남쪽 꼭지점에 위치한 장점을 살려 아산항을 추가 개발하면 트라이-포트가 완성된다고 구상을 밝혔다.

 

이어 이제 평택·당진·아산항(PDA Port)! ‘··시대가 열린다. 아산항은 임해산업단지에 가설되는 화물선석, 여객터미널, 어항, 해양생태공원이 복합적으로 구성되는 첨단복합항만으로 개발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 박경귀 미래통합당 아산시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박경귀 동행캠프

 

박 예비후보는 아산항 개발은 아산의 100년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중차대한 일이다. 먼저 첨단임해산업단지를 조성해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평택·당진항이 포화상태가 되기 이전부터 아산항을 개발해 부두별 특화와 기능 재배치를 한다면 효율적인 물류 활동을 위한 최적의 무역항으로 육성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산항은 평택·당진항의 단계적 확장에 발맞춰 향후 30년부터 항만 기능이 활성화되도록 단계적으로 개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제무역항 개발은 쉽지 않은 일이다. 공직자 여러분들과 여야 리더들도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자세로 임해산업단지 조성과 아산 트라이-포트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데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박 예비후보는 해양수산부, 충청남도, 아산시는 임해산업단지와 아산항 개발에 필요한 조치를 단계적으로 취해 달라. 특히 관련 법령 계획이 신계획으로 바뀌는 올해가 아산항 개발 추진의 호기다. 이때를 놓치면 잃어버린 10을 다시 반복하게 된다며 아산의 비전을 그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박 예비후보는 아산시는 임해산업단지 조성과 아산 트라이-포트 개발 사업 추진을 천명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개발 전략을 수립하라. 특히 매립 및 임해산업단지 조성과 부두 개발 사업을 주관할 사업능력과 공신력을 갖춘 대형 민간사업자를 발굴하라고 요구했다.

 

덧붙여 해양수산부는 제3차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이 2020년 종료됨에 따라 올해 214일 제4차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 연구를 발주한 상황이라며 아산시는 올해 안에 전체 사업지를 매립예정 구역으로 반영해야 한다. 또한 항만개발 계획을 2030도시기본계획 수정계획으로 반영하고, 아산시 연안관리지역계획에도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해양수산부의 상위계획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 20216월에 완성될 제4차 전국항만계획에 아산항을 신설 항만으로 장기 검토한다는 계획을 포함시켜야 한다. 또한 2019년 고시한 신항만기본계획도 계획 수정을 통해 아산항 개발 구상을 담아야 한다며 구체적인 조치 방안을 제시했다.

 

박 예비후보는 아산항 개발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대응도 주문했다. 그는 임해산업단지 조성과 아산 트라이 포트 개발 사업은 평택, 당진, 아산의 경계를 뛰어넘어 상생 발전하는 전기를 만들어 줄 것이라며 정부에서는 중국 국제무역항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평택·당진항의 과감한 장기 확장 전략을 추진해야 하고, 아산항을 추가 개발해 최대한 활용하는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박 예비후보는 “10년 이내에 임해산업단지를 조성하고, 30년 이내에 트라이-포트 개발이 실행되고, 완성될 수 있도록 초석을 놓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 시민과 함께 희망의 바다를 되찾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예비후보가 아산 시민들의 오랜 관심 사업이면서도 갯벌 매립 후 산업단지 조성 여부 차원에서 논의되던 틀에서 벗어나 임해산업단지 조성과 국제무역항 개발이라는 중장기 그랜드 비전을 제시함에 따라, 아산시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이 어떤 반응과 조치로 부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