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호서대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격리 해제… 감사 손편지 눈길

중국인 유학생들의 손편지에 교직원들에 감사하는 인사말이 가득

- 작게+ 크게

김효식 통신원
기사입력 2020-03-11

 

▲ 호서대 기숙사에서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중국인 유학생들.     © 아산톱뉴스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 기숙사에 격리 생활하던 47명의 중국인 유학생들이 격리 해제일에 맞춰 순차적으로 모두 퇴소했다.

 

이들은 지난달 2325일에 중국에서 입국한 유학생으로 교육부와 학교 방침에 따라 특별 지정된 기숙사에 격리 생활해 왔으며, 11일을 마지막으로 전원 이상 증세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퇴소했다.

 

호서대는 국제협력원 직원들의 유학생 공항 픽업을 시작으로 1인 격리실에 입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식사와 간식 지원, 12회 체온 측정 및 증상을 모니터링, 교직원 및 보건 전문 인력의 전화 상담 진행 및 SNS 단톡방 운영하는 등 유학생과의 실시간 교류를 통하여 격리 기간 불편하지 않도록 지원했다.

 

2주 동안 철저한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수십 통의 진심어린 손편지로 교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인사말을 전했다.

 

중국인 유학생 리웨(실내디자인·1)는 퇴실하면서 “2주간 격리된 공간에서 지내기 어려웠지만, 특별한 시기에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학교 선생님과 생활관 선생님의 정성 어린 보살핌에 감사한다고 학교에 고마운 마음을 손편지로 전했다.

 

강준모 부총장은 격리 해제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직접 찾아가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하고 마지막까지 학생들을 전심전력으로 따뜻하게 보살펴준 교직원 모두에게 감사한다고 격려했다. 향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하여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당부했다.

 

한편 호서대는 개강을 316일로 2주 연기하고, 개강 이후 모든 수업을 원격(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했으며, 다중이용시설인 도서관과 체육관, 웰니스센터 등도 임시휴관 결정을 내려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