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명수 예비후보,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총선공약 발표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12

 

- 경제불황에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자영업자·소상공인 위해 종합소득세·부가가치세 대폭 삭감

- 코로나19로 입은 경제적 피해보상 등 경제긴급지원 후속조치 이행 차원,‘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활성화센터건립

- 가족경영자 등록제도 실시, 가족근로자의 국민연금·고용보험·산재보험지원 

 

▲ 이명수 미래통합당 충남 아산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 아산톱뉴스

 

미래통합당 이명수(65) 충남 아산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2()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무너진 서민경제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공약발표했다.

 

이 후보는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큰 폭의 최저임금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잘못된 경제정책과 함께 코로나19 사태까지 겪고 있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무너지고있다고 지적하며 정부 차원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특단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경제적 부담을 완화시켜 주는 동시에 정부차원의 피해보상 지원등에 대한 대책 마련이 중요한데, 이러한 차원에서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공약을 마련하게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섯 가지의 구체적인 공약을 제시했다.

 

첫째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종합소득세와 부가가치세 납부 대폭 감면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최우선적으로 경제사정이 좋아질 때까지 한시적으로라도 세금 감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법률또는 조세특례제한법개정 등을 조속히 검토·제출 또는 대정부 건의 등의 노력을다하겠다고 밝혔다.

 

둘째는 장기 경제불황과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로 사상 최대의 영업부진을 겪고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차원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센터건립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 후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활성화센터가 건립되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돼창업, 영업 활성화 등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공약 제시의기대효과를 밝혔다.

 

셋째는 가족경영자 등록제도 실시와 가족근로자의 국민연금·고용보험산재보험 지원공약을 제시했다.

 

경제사정으로 직원고용이 어려워 가족경영 형태로 사업을 운영하는가족경영의 경우에는 가족의 대부분이 무급으로 종사자를 하고 있는 게 현실이고, 경영주로서도 근로자로서도 권리를 보호받지 못하는 애로사항이 있기 때문에 가족근로자의 경우에도 유급종사자의 권리에 준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이필요하다는 게 이 후보의 주장이다.

 

넷째는 개인별 누더기 복지가구별 최저소득 보장으로 전환해 실질 가처분소득 확대를 기할 수 있는 가구별 소득세 정산제도도입 공약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정작 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손길이 가야하는데, 현 정부 들어서 무차별 현금살포정책이 남발되고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후보는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각종 재정지원을 받는 것은 여전히 그림의 떡에 불과하다고 질타하며 현실과 동떨어진 탁상행정이 아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현장위주의 각종 경제적·제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