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복기왕 “총선 필승, 국정농단 세력 부활 막겠다”

지역발전 공약 1호는 ‘아산 세무소 온양 원도심 이전 신축’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26

 

▲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 갑 국회의원 후보.     © 아산톱뉴스

 

복기왕(52) 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 갑 국회의원 후보는 4·15총선 후보등록 첫날 후보등록을 마치고 이번 총선은 국가적으로나 아산시에 매우 중대한 선거라고 언급하면서 기필코 승리해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막겠다고 다짐했다.

 

먼저 복 후보는 지금은 아산 발전에 너무나 중요한 시점이라고 언급하면서 대통령, 시장과 원팀(One Team)을 이뤄 거침없이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면서 누가 아산발전의 적임자인지 현명하게 가려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아산 지역발전 공약 1호로는 아산 세무소 온양 원도심 이전 신축을 제시했다. 아산 세무서는 복 후보가 시장 재임시절 기업인들과 아산시민들의 서명운동 등을 통해 유치하고 온천지구 내 부지까지 마련했지만, 지난 2년간 진행되지 않았던 점을 지적하면서 원도심 내로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복 후보는 그간의 잘못된 정치를 바꾸기 위한 정치 개혁의 공약으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도입을 제시했다.

 

▲ 26일 아산선관위에 후보등록을 하고 있는 복기왕 후보.     © 아산톱뉴스


대통령은 탄핵, 단체장과 지방의원은 주민들이 소환할 수 있지만, 유독 국회의원만 한 번 뽑히면 4년 동안 끄덕없이 특권과 갑질을 행태를 할 수 있다이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국민 소환제를 도입, 국민들이 파면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복 후보는 4·15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 위기를 틈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거대 야당(미래통합당) 지지를 지시하고 미래통합당 황교안은 천금같은 말씀이라고 호응하며, 심지어 박근혜 석방까지 주장하는 등 지금 시기는 과거 탄핵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어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결코 잊지 않고 이번 총선에서 20대 국회를 심판하고 국정농단세력의 부활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