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명수 후보 “경찰기본급 상향 조정 노력하겠다”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 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된다면 공안직군 수준의 경찰기본급 인상, 아산경찰서 경찰인력증원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혀

- 이명수 후보 총선공약, 국립경찰병원 아산 유치, 경찰·소방·교정공무원의 처우 개선을위한 생명수당·위험수당 인상, 신체상해보험 가입, 생명보험 국가책임제도입 등 입법 추진 의지도 분명히 해

▲     ©아산톱뉴스

 

이명수(65) 미래통합당 충남 아산시 갑 국회의원 후보는 31일 오늘 오전 10시 이명수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경찰기본급 조정과 관련해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원회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원회에 따르면, 헌법재판소·국회·법원·검찰·교정·대통령경호실 공무원 등 한정된 곳에서 직·간접적으로 특정인을 방호하는 직군이나 공안직군업무를 수행한다고 보기 어려운 사무·행정·기술·통역직으로 근무하는 공무원까지공안업무 등에 종사하는 공무원(공공안전직군)’으로 별도 편성해 일반직 공무원과차등해 보수를 지급하고 있는데, 경찰·소방은 공안직군에서 제외돼 최대 월 23만 원 상당의 급여를 적게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특정직공무원으로서 직접 최일선에서 365일을 주·야 불문하고 국민의안전을 위해 애쓰는 경찰들이 공안직군 공무원에 비해 더 적은 급여를 받는 것은 직무의 중요성과 형평성에 크게 어긋나기 때문에 공안직군 수준의 경찰기본급 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경찰기본급 조정에 찬성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21대국회의원으로 당선된다면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원회는 아산경찰서 관내 경찰관 1인당 825명을 담당하고있어 충남지역에서 천안서북경찰서 다음으로 관할인구가 많으며, 타 서에서 아산경찰서로 전입을 희망하는 경찰관이 제로에 가까울 정도로 기피관서로, 경찰 인원 보강 및 경찰복지증진 향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충무지구대를 신설할 당시에도 경찰인력이 부족해 각 파출소에서 1명씩 차출할 만큼 아산 경찰력 부족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답하며 아산경찰서 경찰력 증원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으로, 경찰교육생의 우선 배치·보충과 같은 인력 확충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아산 경찰력 증원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끝으로 이명수 후보는 이번 총선의 대표적 공약 중 하나가 국립경찰병원 아산 유치이며, 경찰공무원의 처우개선을 위해 생명수당·위험수당 인상, 신체상해보험 가입, 생명보험 국가책임제도입 등 입법도 추진해 경찰의 근무여건 증진 및 복지증진과 지역 치안강화를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