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배방읍 (구)모산역 폐철도 문화체육여가벨트 조성

2022년까지 233억원 투입, 도심속 여가공간 인프라 구축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 배방 도시재생 문화플랫폼 및 문화어울림공간 조성 조감도.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배방읍 ()모산역 폐철도를 활용해 문화체육여가벨트를 조성한다.

 

시는 폐철도를 포함한 총면적 약 37000부지 내에 2022년까지 233억 원을 투입해 배방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및 배방생활문화센터 등과 연계한 문화체육여가벨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배방읍 도심 속에 생활·문화·체육 여가공간을 조성해 부족한 기초생활인프라를 제공하고, 폐철도를 원도심과 신시가지간 소통과 화합의 커뮤니티 복합공간으로 재창조할 방침이다.

 

문화체육여가벨트에는 배방복합커뮤니티센터, 생태놀이터, 문화여가공원, 광장, 주차장 등 문화체육 여가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위한 절차가 한창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한국철도시설공단과 배방읍 ()모산역 폐철도 부지 31062에 대한 매매계약 체결로 폐철도 활용사업을 위한 기반을마련했다.

 

이에 수반된 토지매입비 157억 원은 10년 장기분할납부방식으로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배방 ()모산역 폐철도는 장항선 이설로 장기간 방치돼 불법쓰레기 투기와경작으로 도심 내 미관을 저해하고, 원도심과 신시가지를 물리적으로 단절시켜활용에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침체된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