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코로나19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21억원 긴급지원

시내버스 10억, 법인택시 3억5500만원, 개인택시 6억7000만원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3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21억 원을 긴급지원 한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승객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버스, 법인택시업체, 개인택시 등 운수종사자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시행해 민생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버스업체의 경우, 수입금이 지속감소 되면 운수종사자 월급삭감, 유류비 감당의 어려움으로 노선감축, 감회운행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법인택시 종사자와 개인택시사업자도 수입금이 급감해 당장 생활이 곤란한 실정이다.

 

이에 시는 운수업체 생활안전자금 총 21억 원을 투입해 시내버스 10억 원, 법인택시 35500만 원, 개인택시 67000만 원 등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지난 1월부터 철저한 버스 및 택시 방역은 물론, 시민의 손발인 대중교통이 정상운행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시민의 안전과 최소 이동권을 보장하고 경제활동 등 시민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