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청 내부 문건 유출 파문… 관권선거 의혹 불러 일으켜

이명수, 긴급기자회견 열고 “복기왕, 의혹 해명해라” 촉구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4-12

 

▲ 밖으로 유출된 문제의 아산시청 내부 문건.    © 아산톱뉴스

 

21대 국회의원 선거 충남 아산시 갑 선거구의 선거판 내용이 담겨져 있는 아산시청 내부 문건이 유출되며 관권선거 의혹이 제기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문제의 문건은 지난 8일 아산시청 자치행정과 대외협력팀에서 작성한 주요 여론·동향 보고서로, 선거와 관련한 민감한 내용들이 담겨져 있다.

 

아산 갑 지역구(선장·도고) 선거법 위반사례 동향보고라는 제목으로 작성된 이 문건에는 선장면과 도고면의 더불어민주당 책임자로 있는 이장 등 20여 명의 관계자들이 충청남도선거관리위원회 지도단속팀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적발돼 현재 조사 중인 내용이 담겨져 있다.

 

이 문건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6시부터 도고면 소재 모 식당에서 선장·도고지역 더불어민주당 참관인 등 지역주민 20여 명에게 33만여 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해 적발된 사례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후보가 식사 중간에 참석해 경쟁 상대인 미래통합당 이명수 후보에 대한 비방 내용이 담긴 A4 용지를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 참석자 대부분은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를 마쳤고, 금주 중 전원조사를 마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 문건 작성자는 이 문제는 충남도 선관위 결정에 의해 판단될 사례로서, 사건이 확대될 경우 당락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특히 A 언론사 기자의 고발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져 언론을 통해 사건이 확대될 경우 선관위 판단에도 작용할 뿐 아니라, 통합당의 경우도 고발조치 등이 이어지고 있어 향후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개진했다.

 

이와 관련 미래통합당 이명수 후보는 지난 11일 오후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관권선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오늘은 아산 갑 선거구에서 발생한 부정선거 상황에 대해서 부득이 시민들께 알려드려야할 상황이라고 판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갖게 됐다일부 언론에서 오늘자로 보도한 내용을 보면, 더불어민주당 측이 20여명의 지역주민에게 33만여 원상당의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아산시 선관위에 적발·조사된 것이 확인됐다. 더구나 면책 중 1명은 현직 이장 신분으로 복기왕 후보 선거운동에 직접 관여한 것을 보면 관련 관권선거 의혹도 철저히 조사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덧붙여 복기왕 후보는 이 모임의 식사 중간에 참석해 본 후보를 비방한 A4 용지를 배포한 것으로 명시돼 있는데, 이는 기획된 모임임을 알리는 증거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복기왕 후보가 배포한 비방 문서의 내용에 허위사실이 기재돼 있다면 이 역시 허위사실 유포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계속해서 이러한 정황으로 유추해 볼 때, 더불어민주당에서 아산 갑 선거구 각 지역 책임자를중심으로다른 지역에서도 지역주민들에게 향응을 제공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아산시와 충청남도 선관위의 보다 엄정한 선거감시가 반드시 필요한 만큼 부정선거 감시체계를 보다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와 관련 아산시는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건 유출에 대한 진상을 파악 중이라며 내부 문서 보안을 강화키로 했다고 전했다.

 

시는 문제의 문건은 아산시가 평상시에 아산시의 화재, 교통사고, 외부기관 행사 등 시에서 알아야 할 사항 등을 정리해 공유하는 동향문건이라고 설명하면서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진상을 파악, 관련자를 엄중 문책키로 했다고 밝혔다.

 

동향문건은 공문서가 아니라, 각급 기관마다 자유롭게 즉, 주위 여론을 기관 내부와 관련 기관 등과 공유하는 일종의 내부 자료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금번에 외부로 알려진 동향은 제21대 총선과 관련해 관계 공무원이 임의 작성한 문건으로, 외부 유출이 이뤄진 것에 시는 당혹감과 유감을 표명하면서 내용과 관련해서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단순한 내부 문건으로 유출 공무원과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선관위 등 관련 기관에서 조사 중에 있다고 전했다.

 

특히 시 내부자료 본문 중 당락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의 내용은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작성자의 자의적 판단으로 작성된 문구라고 강조했다.

 

시는 끝으로 이 같은 내용이 엄중히 관리되는 선거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21대 총선이 공명정대하게 이뤄지도록 노력을 하는 시점에서 공정한 선거가 이뤄지도록 공직기강 강화에도 힘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