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명수 의원 “아동돌봄쿠폰 돌봄포인트 선거 직전 지급은 잘못”

박능후 복지부장관의 잘못된 정무적 판단 강하게 질타

- 작게+ 크게

아산톱뉴스
기사입력 2020-04-28

 

▲ 28일 개최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에서 아동돌봄쿠폰 지급시기와 연가보상비 삭감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고 있는 이명수 의원(미래통합당, 충남 아산 갑).     © 아산톱뉴스

 

28일 개최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에서 아동돌봄쿠폰 지급시기와 연가보상비 삭감에 대한 문제가 지적됐다.

 

이명수 의원(미래통합당·충남 아산 갑)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동돌봄쿠폰 돌봄포인트와 관련해 “177만여 명의 아동수당을 지급받는 아동의 보호자에게 아동 1인당 40만 원의 아동돌봄쿠폰 돌봄포인트를 지급한 것에 대해서는 필요성 측면에서 전적으로 동의하지만, 보건복지부가 국회의원 선거 이틀 전인 지난 13일에 지급한 것은 유권자들의 표심에 영향을 끼치는 잘못된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3월 말에 지급하려고 했으나 준비가 늦어서 불가피하게 413일에 지급하게 됐다고 밝혔으나, 이명수 의원은 행정적 준비가 부족해서 3월 말에 지급을 못했다면 선거가 끝난 직후에 지급하는 것이 타당했다며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의 잘못된 정무적 판단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이명수 의원은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정부의 획일적 연가보상비 삭감 추경안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보건복지부 산하 현장기관의 중하위직 공무원과 비정규직 공무원에 대한 세심한 배려 없이 기획재정부의 일방적 방침에 무조건 따르는 보건복지부의 연가보상비 삭감 추경안의 준비부족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보건복지부 산하 일선현장기관의 중하위직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다른 방법으로 삭감된 연가보상비를 보상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명수 의원은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지금처럼 법적근거도 없이 임시방편으로 지급하는 것은 올바른 행정이라고 할 수 없다고 전제하며, 앞으로도 이러한 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체계적으로 준비해 다시는 우왕좌왕하는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