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긴급재난지원금, 절차 간소하고 신속 집행해야”

윤찬수 아산부시장, 지원금 관련 소관 부서 긴급회의 열고 준비 철저 당부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5-02

 

▲ 지난 1일 오후 윤찬수 아산부시장 주재로 긴급재난지원금 긴급회의가 열리고 있다.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 1일 오후 윤찬수 부시장 주재로 부시장실에서 관계 부서장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재난지원금집행과 관련해 간소한 절차를 통한 신속집행을 주문했다.

 

회의 안건은 재난지원금이 처음 시행되는 만큼 다소 혼란이 발생할 소지가 있고, 각 부서별로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한 대처 방안, 역할을 각 부서장들 간 의견을 나누고 협의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기존 카드사 신청이 더욱 빠르고 편리한 점을 적극 알리고, 읍면동 신청은 직접 방문하는 관계로 시간과 비용이 드는 만큼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시민홍보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윤찬수 부시장은 처음 시행되는 만큼 다수의 민원이 예상되지만 가장 유리한 신청방법의 부서별 역할이 중요한 만큼, 모든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가 최대한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각 부서별 주요역할로 홍보담당관은 홈페이지와 SNS홍보, 민원봉사과는 민원콜센터 운영, 정보통신과 새올행정시스템 관리, 경로장애인과는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대상자 우선 결정 지급, 보건소는 방역대책 수립 등이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세대별 주민등록표상 가구원을 적용해 가구원수별 140만 원, 260만 원, 380만 원, 4인 이상 100만 원을 차등 지원할 방침으로, 지급방법은 기존 소지하고 있는 신용·체크카드 충전, 읍면동 방문해 선불카드 신청 후 수령 방식 등이다.

 

1차로 오는 4일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 기초연금, 장애인 연금 대상자는 별도 신청 절차 없이 현금으로 계죄입금되며, 11일부터는 신용카드사에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13일부터 지원금이 포인트로 충전된다.

 

한편 읍면동 신청은 18일부터 방문 신청하면 선불카드가 지급된다. 

 

윤 부시장은 말미에 시민홍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홍보 여하에 따라 일도 줄이고, 시민들도 편한 만큼, 혼란스러울 수도 있는 현재 상황에서 머리를 맞대고 향후 진행방양에 대해 논의 시간을 갖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해 상황별로 적극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