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학 실기수업도 ‘유비무환’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5-29

 

- 순천향대, 2729일 체육·무도 실기수업 학생 535명 전원 무료 PCR검사 실시

- 부속 순천향대 천안병원과 협력, 비용은 전액 대학 부담

 

▲ 순천향대가 지난 27일~29일까지 3일간 교내 소운동장에서 부속 천안병원 검진팀의 협조로 체육 관련학과, 경찰행정학과 등 실기수업을 앞두고 이 수업을 듣는 학생과 교수자 535명을 대상으로 위생과 안전을 위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 아산톱뉴스


대학이 실기수업을 앞두고 이 강의를 듣는 500여 명의 학생 전원에 대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여부를 확인키 위한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PCR)’ 검사를 실시했다. 조금이라도 위험하거나 감염에 노출됐거나, 의심되면 수업에 장애가 된다는 대학의 의지가 학생들의 위생과 안전에 최우선에 두고 있어서 포스트-코로나시대의 귀감이 된다.”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가 지난 2729일까지 3일간 체육 및 무도 실기수업 참여 학생과 교수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PCR)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11()부터 시작된 일부 실험실습 과목은 발열체크, 실험실 방역, 마스크 착용, 강의실 환기 등 매뉴얼에 의한 방역을 진행하고 대면강의가 진행되고 있으나, 최근 기온상승과 함께 국내외에서 마스크를 쓰고 체육 수업을 받다 호흡곤란으로 사망 사고가 발생하는 등 유사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는 점이 이를 결정하게 했다.

 

기존 방역체계로는 몸으로 부딪치는 수업 진행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실기 수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참여 학생과 교수자 535명을 대상으로 사전 코로나19 PCR 검사를 실시했다.

 

특히 순천향대 감염병관리위원회는 부속 천안병원과 협력해 교내 소운동장에 코로나19 검체 채취소를 설치하고, 사회체육학과, 스포츠과학과, 스포츠의학과, 경찰행정학과 등 실기수업 관련학과의 전공과목인 육상, 유도, 싸이클 등 48개 강좌 수강생 및 교수자 535명 전원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비용은 전액 교비로 지원했다.

 

한만덕 자연과학대학 학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교 측에서도 건물마다 발열 검사를 하는 등 방역 매뉴얼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지만, 신체 활동이 많은 체육 등의 실기 수업은 일반 대면 수업처럼 마스크를 쓰고 진행하기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사전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학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는 물론, 철저한 예방관리를 통해 학생들의 위생과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안정적인 수업운영이 될 수 있도록 유비무환의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주요 보직자 회의에서 해당 강의를 수강하는 학생들을 중심으로 전원 사전 검사를 결정한 가운데 감염병관리위원회가 실기수업이 몸을 많이 움직이고 접촉이 있다고 판단, 사전 감염병 예방을 위해 실기수업에 참여하는 학생들과 교수자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PCR 검사는 대학병원에서 실시할 경우 개인당 약 17만 원 정도가 소요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