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세현 아산시장, 진영 행안부장관과 재해예방사업장 현장 점검

온양3동 배수펌프장과 소하천 정비사업 현장 방문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 오세현 아산시장이 진영 행정안전부장관과 함께 권곡 배수펌프장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 아산톱뉴스

 

오세현 충남 아산시장은 지난6일 권곡 배수펌프장과 배방읍 수철리 수철2소하천 정비사업 현장 점검에 나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맞아 장마철 대비 아산시 재해재난 예방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과거 침수피해 상황 및 개선상황을 살피고, 장마철 대비 펌프장 가동에 있어 안전점검과 신속 대응으로 재해를 사전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오세현 시장은 “20188월 강수량 105mm에 이르는 집중호우 시 공사 중인 권곡배수펌프장을 긴급 가동, 인근 저지대 침수피해를 예방한 바 있으며, 각종 개발사업이 진행되는 아산에 어울리는 재해예방 시스템 구비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펌프장 내 관제센터 하천수문 원격 개폐 시연을 통해 하천 재해예방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기술인 국토교통부 하천수문 스마트인프라 구축 시범사업을 전국 최초로 완료, 타지자체 확산을 앞두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또 배방읍 수철2소하천 정비사업 현장에서 오 시장은 주민의 생활과 밀접한 소하천 정비사업은 우리시가 선도하고 있는 실개천 살리기사업과 연계해 안전은 물론, 친환경적인 생태 친수 공간 조성을 통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도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권곡동, 모종동 저지대 일대의 재해취약지구에 대한 침수 방지대책사업으로 총 사업비 167억 원을 투입, 온양3동에 배수펌프장 설치, 해당 지구 배수로 정비, 온양천 하천정비 등의 구조개선 사업으로 구성된 권곡모종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작년 8월 완료한 바 있다.

 

또 국가하천 수문 스마트인프라 구축사업을 통해 집중호우 시 하천수문을 여닫기 위해 수문관리인이 현장에 나가야 했던 인력 위주의 관리방식을 탈피, 지자체에 설치된 종합상황실에서 수위를 감지하는 원격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수문개폐가 가능한 시스템도 갖춰나가고 있다.

 

▲ 수철2 소하천 정비사업으로 새롭게 조성된 교량에서 주민대표와 이야기하는 오세현 아산시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 아산톱뉴스

 

작년 총 28개 소의 지방하천에 구축을 완료했으며, 관내 34개 소의 국가하천은 국비 확보 등을 통해 올해 말까지 구축 완료될 예정이다.

 

시는 그동안 충남도와 함께 지속적인 개선 건의에 따라 예산을 확보, 국토교통부 시범사업을 맡게 됐으며, 시에서 추진했던 하천수문 자동화 시스템은 국가사업 표준 모델이 돼 전국적 확산을 앞두고 있다.

 

이날 방문한 수철2소하천 정비사업은 45억 원을 투입, 수철소류지 합류부금곡천 합류부까지 총연장 1.56구간에 교량 6개 소, 여울 7개 소, 운동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2018년 완공한 곳이다.

 

소하천 정비사업은 주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교량, , 배수시설물 등의 낙후된 구조물을 재정비하는 등의 하천변 친수 공간 조성사업으로, 어도 설치, 수생식물 식재 등의 생태계 보전에도 노력하고 있다.

 

수철2소하천 외에도 작년 갱티소하천 준공(연장 2.34km 총 사업비 46억 원)에 이어, 올해 숲골소하천(연장 1.87km 총 사업비 58억 원), 쌍죽소하천(연장 3.37km 총 사업비 114억 원), 강장2소하천(연장 1.39km 총 사업비 68억 원) 등의 소하천 정비사업이 착공했으며, 2021년도 사업 추진을 위해 유곡1소하천, 북수소하천은 지난 3월 실시설계에 착수해 현재 설계 중에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