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2021년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개편계획 잠정 연기

코로나19 지역경제 감안, 수거체계 개편 장기플랜 분석 후 시행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 아산시 청사 전경.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장 오세현)가 지난 62021년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개편계획을 잠정 연기했다.

 

시는 지난 4월 지속적인 인구증가 및 도시확장에 따라 2021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수거체계 개편계획을 수립했으나,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를 감안해 보다 신중하고 장기적인 검토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지역경기침체로 세수감소와 쓰레기종량제봉투 가격인상 보류로 재정 부담이 커지고, 공동주택 재활용품 민간수집상들의 수거 중단으로 인한 공공수거 전환에 대한 추가 검토가 필요해 당초 개편계획을 수정키로 했다.

 

당초 개편계획은65억 원에 25억여 원의 자체 재원을 추가 투입해생활폐기물 증가에 대한 신속대응과 재활용품 수거 확대, 권역별 기동반 운영 등 이었다.

 

시는 개편계획을 점정보류하고 폐기물, 음식물류 폐기물 수거권역 분리 확대, 공동주택 재활용품 수거 대책 등 아산시 현황 및 문제점 분석과 개편 방향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진행 중이다.

 

시는 하반기에 수거체계 개편 장기플랜통해 장기적인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해 공정하고 투명한 대행사업자 선정 등 수거체계 개편안을 마련해 향후 시행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