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교향악단 제32회, 제33회 정기공연 개최

내달 3일과 6일 아산아트홀서 막 올려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 교향악단(단장 홍원기)이 오는 113일과 6일 아산아트홀에서 제32회 정기공연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과 제33회 정기공연 창작 뮤페라 삼월하늘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각각 아산 클래식공연 활성화사업과 2020 충남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창작초연작품으로, 예매는 아산시교향악단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이뤄진다.

 

모차르트의 3대 걸작 오페라 중 하나로 손꼽히는 피가로의 결혼은 보마르셰의 희곡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이 희곡은 모차르트의 천재적인 음악성을 통해 오페라라는 장르로 재탄생 됐으며, 현재까지 18세기 이탈리아 코믹 오페라 양식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평가된다. 이 작품의 특징은 등장인물의 성격 묘사를 위해 독창 아리아 뿐 아니라, 중창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중창은 극의 진행을 원활하게 하고 통일성을 가져온다.

 

경쾌한 서곡에 이어 알마비바 백작(바리톤), 그의 하인 피가로(바리톤), 피가로의 애인 수잔나(소프라노), 가정부 마르첼리나(메조 소프라노), 의사 바르톨로(바리톤) 등이 등장하며, 이들이 벌이는 사랑 행각은 웃음을 자아내지만 음악으로 인간의 심리를 묘사한 모차르트의 통찰력과 천재적인 창작기법은 이 작품을 단순한 희극 오페라에만 머무르게 하지는 않는다.

 

특히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3막에는 백작부인과 수잔나가 흑심을 품은 알마비바 백작을 골탕 먹이려 거짓 편지를 쓰면서 부르는 노래가 등장하는데, ‘편지의 이중창이라는 애칭으로 더 유명한 이 노래는 영화 쇼생크 탈출에도 쓰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

 

창작 뮤페라 삼월하늘은 유관순 열사가 죽은 지 100년 만에 현재로 찾아와 1번 국도 서울에서 출발해 지금의 병천까지 내려오면서 과거 일제 강점기의 일을 회상하며 이뤄지는 픽션(fiction)으로,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추모위해 고제형의 대본에 유하나가 작곡해 세계초연 되는 작품이다.

 

홍원기가 지휘하는 아산시교향악단의 관현악 반주에 맞춰 성악가, 뮤지컬 배우 등이 무대, 분장, 의상, 조명, 음향 등과 함께 어우러질 예정이다.

 

뮤페라뮤지컬오페라의 합성어로서, 뮤지컬의 대중적인 면과 연극적인 요소, 오페라의 예술적인 면과 음악적인 요소를 접목해 새롭게 탄생시킨 장르다.

 

유관순 열사의 생애를 뮤페라로 체험하며, 그 당시 일본의 잔악성과 열사의 험난한 독립운동을 재조명해 역사의 중요성을 도외시하기 쉬운 이때에 유관순 열사의 애국심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주며, 어렵게만 느껴지는 오페라를 재미있고, 현대적이며, 희극적인 뮤지컬의 요소를 가미해 일반인들에게 좀 더 쉽게 접근하고자 기획했다.

 

홍원기 예술총감독은 이번 두 공연이 코로나19로 외로움과 좌절에 빠진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로를 얻고 치유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0491일 아산시 최초로 창단한 프로페셔널 민간 오케스트라인 아산시교향악단은 천안예술의전당 개관기념 오페라 <라 보엠> 공연, 피아졸라 <탱고 모음곡> 한국초연, 베토미오 <Chats for Flute and Orchestra> 세계초연을 했다.

 

2016년 충청남도로부터 전문예술법인단체, 2017년 예비사회적기업, 2019년에는 충남문화재단으로부터 공연장 상주단체로 재지정, 2020년에는 비영리민간단체와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아 해마다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