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정용 코로나19 진단 키트 길 열리나‥

순천향대 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팀, 현장용 코로나19 진단 원천기술 개발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 순천향대학교 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 아산톱뉴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확진자가 소폭으로 감소하고는 있지만 매일 400500여 명씩 발생하고 있어 방역당국은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최근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신속항원검사도 도입하고 있지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숨은 감염자가 자발적으로 선별소에 가지 않으면 검사할 방법이 없고, 지속적인 확진자를 만들어내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 코로나19 진단에 활용되는 대표적 검사 방법은 중합효소연쇄반응(PCR)’ 검사다. 피검사자의 코로나 핵산(RNA)를 증폭시켜서 분석하기 때문에 소량의 바이러스로도 감염 초기 진단이 가능하다.

 

정확도가 높은 대신에 결과가 나오는 데 최소 6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이는 PCR 반응 자체는 30분이면가능하지만, 결과가 나오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현장에서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핵산을 분리하는 과정에는 핵산분리키트도 필요하고 원심분리기와 마이크로파이펫 등의 실험 장비가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PCR 증폭 반응이 극소량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숙달된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이 직접 하기 어려운 기술적인 문제가 있다.

 

이것이 우리나라에서 가능한 하루 진단검사수가 몇 만 건으로 제한되는 이유다.

 

이러한 기술적인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 의생명연구원 류성호교수 연구팀은 현장용 PCR진단키트 기술을 상용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된 현장용 PCR 진단기술은 별도의 핵산분리키트나, 각종 실험도구들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저렴한 가격에 대량 보급이 가능하고 간단한 방식이라 가정용으로 사용할 만큼 사용이 편리해 여러 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에서 현장에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서 앞으로 감염병 진단을 위한 방역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기술개발을 주도한 류성호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초기에는 체내에 아직 바이러스가 많이 증식되지 않아서 진단용으로 증폭 방식인 PCR 진단 방식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만, 실험실에서만 진행돼야 하는 한계가 있고, 이를 기술적으로 극복해 사용하기 쉽고 저렴한 가격으로 현장 사용이 가능토록 개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우리가 진행한 박테리아 및 세포실험에서 얻은 유의미한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실험 준비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성과는 순천향대와 정밀진단기술개발 전문회사인 ()진이어스가 공동출원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오믹스기반 정밀의료기술개발사업과 천안시 공동연구법인사업 및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지주 자회사 R&BD사업, 그리고 순천향대학교 향설융합연구지원사업을 통해 수행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