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 코로나19 집단감염 신속한 대응으로 지역 확산 차단 총력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21-08-02

 

▲ 이순신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최근 기업체와 교회 및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에 대해 신속한 대응 조치로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728일 이순신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 검사에서 배방읍 소재 모 기업체 직원 1명이 확진돼 즉시 전 직원 49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직원 20, 타 지역 3, 가족 1명 총 24명이 확진됐다.

 

이와 관련 시는 세밀한 역학조사를 통해 10여 곳의 이동 동선에 대한 신속한 현장 조사로 25명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30일 확진자를 마지막으로 추가 확진자가 없는 상황으로 조기에 지역사회로의 확산을 막았다.

 

또한 지난 729일 자발적 검사로 모 교회 교인이 확진됨에 따라 신속히 접촉자를 대상으로 역학 조사해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시는 이날 신속히 교회 교인이 참석한 1부 예배 참석자를 우선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2일 현재 전 교인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731일 유증상으로 이순신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에서 확진된 관내 모 어린이집 원생과 가족도 추가 확진됐다. 아산시 보건소는 즉시 이 어린이집 원생 87, 교사 15, 부모 39명을 선제 검사했으며, 그 결과 총확진자는 23명으로 원생 13, 가족 5, 지인 3, 타 지역 2명이 감염됐다.

 

시 보건소는 확진자가 발생한 해당 시설에 즉시 현장을 방역소독하고, 22개 소의 현장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분류 112명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이동 동선에 따라 선제적 검사 등 주말이었지만 안전총괄과, 여성가족과와 보건소 전 직원이 협력해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조기에 차단할 수 있었다.

 

이 어린이집은 2주간 휴원 결정했으며, 2일 현재 141명 전수검사가 완료돼 23명의 확진자를 제외한 118명은 음성으로 나타났다. 또한 모 교회 교인 600여 명 중 313명을 검사 완료해 2명을 제외한 311명은 음성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교인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집단감염은 불특정 다수인에게 빠르게 전파되는 N차 감염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 변이바이러스의 사례도 많아지고, 전파속도도 빨라지는 한편, 추적이 어려운 N차 감염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이동이 많은 여름 휴가철로서 더욱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구본조 보건소장은 코로나19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가족 지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며, 타 지역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휴가철 이동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러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