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시외버스터미널 복합시설 드디어 첫 삽 뜬다

현재 공사 중인 임시터미널 완공되는 내년 2월 중 착공 예정

- 작게+ 크게

박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1-12-29


▲ 조감도.     © 아산톱뉴스

30만 아산시민의 숙원사업 중의 하나였던 모종동 아산시외버스터미널 복합시설이 내년 2월중 착공, 본격공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건축허가와 28일 터미널 공사시행인가가 완료됨에 따라 현재 공사 중인 임시터미널 공사가 완공되는 2월 중에는 본 공사를 착공한다고 밝혔다.

시는 “복기왕 시장 취임 시 공약사항으로 의욕적으로 추진한 시외버스 터미널 조성사업은 지난 4월7일 기자회견을 통해 당초 금년도 12월 중 착공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의지를 보였으나 도시계획시설결정, 건축·교통영향평가 등 심의과정과 건축허가 등에서 나타난 지적사항을 개선·보완과정에서 일정이 다소 지연됐다”며 “하지만 2013년 2월 개점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29일 밝혔다.

건축허가 내용에 따르면 시외버스터미널 복합시설은 기존 터미널부지 7801㎡에 지하1층, 지상 10층(연면적 4만5459㎡) 규모의 현대식 건축물로 계획돼 있다.

지상 1층은 버스터미널, 지하 1∼지상 3층은 대형마트·쇼핑센터, 4∼7층 주차장, 8층은 당초 예식장, 메디컬 센터에서 식당 및 근린생활시설로 변경됐으며, 9~10층은 영화관, 패밀리레스토랑 등이 들어서게 되며 약 950억 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또한 인근 부지 4320㎡는 시에서 매입한 후 공공공지로 개발 녹색축을 연결하는 공원 및 광장 등으로 개발해 아산시 랜드마크로서 면모를 갖추는데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복기왕 시장은 “시외버스터미널 복합시설 신축개발이 구도심 상권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단순히 교통시설이 아니라 복합 문화시설로 아산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건립이 당초 계획대로 추진될 수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